제2석굴암
조회수 2,075 리뷰수 0
  • 지역분류 : 군위군 부계면
  • 주소 : 경북 군위군 부계면 남산4길 24
  • 분류 : 종교시설 (문화)
  • 전화번호 : 054-383-8032
  • 영업시간 : -
  • 이용정보 : -
파노라마 VR
상세정보
주소 경북 군위군 부계면 남산4길 24
분류 종교시설 (문화)  
전화번호 054-383-8032 
영업시간
휴무일
이용정보
예약정보
주차
기타시설
홈페이지

고구려에서 전해진 신라불교가 팔공산 자락에서 꽃피워지고 신라왕도 경주로 전해져 결실을 맺었습니다. 
팔공산 비로봉에서 뻗어 내려온 산줄기는 이곳에서 거대한 바위산 절벽을 이루었고,  이 절벽허리 20m 높이에 남으로 향한 둥근 천연동굴에 삼존불상을 봉안하였으니 삼존석굴이라 합니다. 

신라의 불교공인(법흥왕)전 핍박받던 시대에 숨어서 오직 불심으로만 수도하던 곳으로, 8세기 중엽 건립된 경주 토함산 석굴암 조성의 모태가 되었습니다.
자연 절벽의 자연동굴 속에 만들어진 이 석굴사원은 인공적 석굴사원인 석굴암의 석굴보다 조성한 연대가 앞선 것으로, 한국 석굴사원 사상 중요한 위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이 석굴사원 에는 서기 700년경에 조성된 삼존석불이 안치되어 있습니다. 본존불인 중앙의 여래상의 높이는 2.88m,양옆 협시불 가운데 왼쪽 보살상은 1.92m, 오른쪽 보살상은 1.8m에 이르는 큰 석불들입 니다. 
본존여래상은 통일신라 불상의 특징인 장중한 위엄을 갖추고 항마촉지인을 하였으며, 통견 이 얇은 법의를 입고 있습니다.
세련된 옷주름과 왼쪽 보살살의 정연한 보주형 두광은 통일신라 조각예술의 사실적 솜씨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삼존 석굴은 제2석굴암이라는 이름 때문에 경주 석굴암을 모방한 것 같은 느낌을 주지만 실 제로는 경주 석굴암보다 약 100년정도 먼저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그러나 규모나 불상의 형태등 은 경주의 석굴암에 미치지 하지만, 거대한 바위벽의 구멍에 삼존북이 봉안되어 있는 모습은 신 기하기 이를 데 없습니다.

현재는 삼존불의 보호를 위해 일반인의 굴 출입을 통제하고 있는데, 아래에서 보아도 그 신비함을 충분히 느낄 수 있습니다.
이 석불들은 삼국시대 조각이 통일신라로 옮겨가는 과정에서 이룩된 것으로 높은 문화사적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2016-11-15 272.JPG

 

2016-11-15 220.JPG

 

2016-11-15 223.JPG

 

2016-11-15 227.JPG

 

2016-11-15 256.JPG

 

2016-11-15 260.JPG

 

2016-11-15 268.JPG

 

2016-11-15 283.JPG

 

 

리뷰 더보기 ↓↓↓

   

지도정보
리뷰/평가 (0)
TOP